뉴질랜드, 가축에 '트림세' 부과하는 첫 국가된다...올 12월 시행 예정
뉴질랜드, 가축에 '트림세' 부과하는 첫 국가된다...올 12월 시행 예정
  • 송신욱 기자
  • 승인 2022.06.1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절반이 축산업에서 발생...트림세로 메탄 발생 억제
뉴질랜드 목장에서 사육 중인 소와 양

[데일리원헬스=송신욱 기자] 뉴질랜드가 가축이 내뿜는 메탄에 세금을 부과하는 이른바 '트림세'를 도입하는 최초의 국가가 될 전망이다.

제임스 쇼 뉴질랜드 기후변화장관은 지난 9일(현지 시각) 성명을 통해 오는 2025년부터 소와 양이 내뿜는 메탄에 세금을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농업계와 내용을 협의하고 있으며 최종안은 오는 12월 확정될 예정이다.

쇼 장관은 성명에서 "가축에서 발생하는 메탄을 줄여야 한다는 것에는 어느 누구도 이견이 없다"라며 "트림세 도입이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뉴질랜드의 축산업 인구는 500만 명 이상으로 소 1천 만 마리와 양 2,6000만 마리 이상을 키우고 있다. 뉴질랜드의 온실가스 배출량의 절반 가량이 가축에서 나오는 실정이다.

뉴질랜드 정부는 대기 중에 오래 잔존하는 메탄과 비교적 짧게 잔존하는 메탄으로 나눠 세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지난 1980년 이후 폐지된 농가 지원금이 부활한다. 메탄 발생을 억제하는 사료첨가제를 사용하는 농가와 메탄 가스를 흡수할 나무를 농장에 심는 농가에는 보조금이 지급된다. 트림세는 뉴질랜드 농업 분야의 메탄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연구와 기술개발 등에 쓰일 예정이다.

정부의 트림세 도입에 농업계도 보조를 맞추는 모양새다. 

앤드류 호가드 뉴질랜드 농업연합 회장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농업계는 수년간 메탄 등 온실가스 물질 배출을 줄이기 위해 정부와 협력을 이어왔다"라며 "정부의 트림세 도입을 큰 틀에서 동의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단, 많은 관계자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만큼 진통이 있을 수 있다"라며 "여전히 세부 내용에 대한 미세조정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