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다양성 보호 위해 지구 토지 44% 이용 제한해야
생물다양성 보호 위해 지구 토지 44% 이용 제한해야
  • 송신욱 기자
  • 승인 2022.06.0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물다양성 보호하기 위해 최소 30% 토지에 보호조치 필요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해 적극적인 토지 보호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개발로 산림파괴가 이뤄지는 모습.

[데일리원헬스=송신욱 기자]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해 지구 토지의 절반 가량에 보호조치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암스테르담 대학 연구팀이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최근 논문에 따르면 현재의 생물다양성 손실을 막기 위해선 최대 2,470만 제곱마일에 대해 보호조치가 취해져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 세계 토지의 44%에 이르는 규모다.

연구팀은 오는 2030년까지 인간 활동으로 전 세계에서 생물다양성 손실이 얼마나 일어날지를 예상한 후 최신 지리공간 알고리즘을 활용해 생태계와 종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토지 면적을 산출했다. 그 결과 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국가들이 최소 토지의 30%를 보호구역 및 간접 접근 지역으로 설정해야 한다고 결론지었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제임스 앨런 박사는 보고서에서 "현재처럼 토지를 사용할 경우 오는 2030년 130만㎢ 이상의 토지에서 야생동식물이 서식지를 잃게 될 것"이라며 "이는 남아프리카보다 넓은 규모로 생물다양성 측면에서 심각한 부작용을 낳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생물다양성과 생태계 보존을 위해 보호 대상 토지 면적을 넓히고 좀 더 강력하고 효과적인 보호조치를 취해야 한다"라며 "즉각적인 실행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공동 저자인 켄달 존스 박사는 "수십년 전 국제사회가 전체 토지의 17%에 대해 보호조치를 취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지만 현재 상태로는 이 같은 목표로는 부족하다"라며 "생물다양성 손실을 멈추고 동식물 서식지를 늘리기 위해 새로운 목표 설정과 이를 뒷받침할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지구 토지의 30% 가량을 모두 보호구역으로 설정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좀 더 효율적인 정책과 보호조치, 지속 가능한 토지 이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앨런 박사는 "토지 보호는 생물다양성을 보호하면서 어떻게 토지를 사용할 것인지를 인간 스스로 결정하는 것에서 비롯된다"라며 "보호구역 설정부터, 산림파괴 제한, 지속 가능한 생계 수단 제공 등 다양한 선택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